프리메디 산부인과의원

HOME LOGIN JOIN SITEMAP
  • 난임시헌관 아기상담
  • 부인클리닉상담
  • 산모클리닉상담
칼럼 HOME | 커뮤니티 | 칼럼

유방암 수술 환자의 15~20%에서 발생하는 ‘림프부종’…미리 발견하는 검사법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의 약 15~20%에서 림프부종을 경험한다. 유방암 수술 시 혹시 모를 전이 위험을 줄이기 위해 암과 함께 주변 림프절을 절제하는데, 이렇게 림프절을 절제하면 림프액이 심장으로 잘 흘러 들어가지 못해 수술 후 후유증으로 팔이 붓는 림프부종이 나타날 수 있다. 림프 부종의 발생 빈도와 정도는 외과적 절제 범위, 방사선 치료 여부, 나이, 체중 등과 관계가 있다고 알려져 있으나 정확한 상관 관계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많은 유방암 환자들이 림프부종이 이미 진행돼 팔이 붓는 증상을 느낀 후에 병원을 찾는데, 최근 림프부종 위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검사법이 개발됐다.

유방암 수술 후 후유증으로 나타나는 림프부종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전재용·성형외과 서현석 교수, 의공학연구소 천화영 박사 연구팀은 동물실험 연구를 통해 체내 림프관으로 주입한 형광 조영제가 림프 수축과 함께 이동하는 흐름을 분석해 림프액의 정상적인 순환 여부를 쉽게 파악할 수 있는 ‘림프 동역학 검사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림프관은 우리 몸 전체에 퍼져 면역세포와 노폐물 등 림프액을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림프관은 작은 마디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마디가 일정한 주기로 수축하면서 림프액을 다음 마디로 이동시켜 몸 전체에 흐르고 혈류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한다. 림프 동역학 검사법은 형광 림프 조영제를 체내로 주입해, 림프관으로 들어간 형광 조영제가 림프관 마디 수축 시 림프액과 함께 다음 마디로 이동하는 패턴을 광학적 측정 장비로 측정하고, 심정도 검사처럼 그래프로 신호화해 나타낸다. 림프액 흐름이 정상이라면 림프 수축 및 형광 조영제의 이동 패턴 역시 일정한 규칙성을 가져야 한다. 그러나 림프액 흐름이 막혀있다면 림프 수축 및 형광 조영제의 이동 패턴도 불규칙해지는 것이다.

림프 동역학 검사ㅣ출처: 서울아산병원유방암 수술 후유증으로 림프부종이 나타난 환자들은 손이 붓고 팔의 감각 이상을 호소하는데, 주로 팔이 붓고 땡땡해지는 증상을 느낀 후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림프부종이 심하면 미용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신체 기능에도 영향을 줘 일상생활이 힘들어져 최대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그 동안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는 림프액이 정상적으로 순환하고 있는지 선제적으로 조기에 검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이 추가 연구를 거쳐 향후 실제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 현장에서 사용된다면, 림프부종 증상이 나타나기 전 암 수술에 의한 미세한 림프액 순환 장애까지도 미리 확인할 수 있어 빠르게 치료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수술로 림프절까지 절제한 유방암 환자들과 비슷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소동물의 오른쪽 겨드랑이 부위 림프절을 절제했다. 이후 형관 림프관 조영제를 소동물의 왼쪽, 오른쪽 팔에 각각 주입하고 조영제 흐름을 광학적 측정 장비로 측정해 의공학적 기술로 분석해 그래프로 신호화했다. 그 결과, 모든 소동물의 정상 쪽인 왼쪽의 림프액 흐름 신호 그래프는 일정한 주기와 파형을 나타냈지만, 림프액 흐름이 막힌 오른쪽의 림프액 흐름 신호 그래프는 규칙성이 존재하지 않았다. 또한, 실제 림프절을 절제한 겨드랑이 부위로부터 멀리 떨어진 손목 부위에서 측정해도 동일하게 규칙성이 없는 신호 그래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상대적으로 측정 지점에 유연하게 높은 정확도를 보인 것이다. 이번 연구의 교신저자인 전재용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유방암 수술 후 림프부종 때문에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지는 환자들이 많은데, ‘림프 동역학 검사법’이 임상 시험을 거쳐 실제 환자들에게 적용되면 특별한 증상이 없는 림프액 순환 장애 초기 단계도 발견이 가능해 부종이 더 진행되는 것을 조기에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동 교신저자인 서현석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교수는 “현재 가장 대표적인 림프액 순환 장애로 생기는 질환이 림프부종인데, 최근 치매, 비만, 소화기관 염증, 심근염, 녹내장과 같은 다양한 질환과도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발표되고 있다”며, “아직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이러한 질환들과 림프 순환 장애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본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학회에서 발간하는 ‘동맥경화, 혈전 및 혈관생물학(Arteriosclerosis, Thrombosis and Vascular Biology)’에 최근 게재됐다.


이전글 : 여성 청소년 10명 중 4명은 심한 생리통 경험…매달 진통제 먹어도 괜찮을까?
다음글 : “하루에도 8번 이상 화장실 들락날락”...소변볼 때 찌릿한 통증의 정체는? [건강톡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