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메디 산부인과의원

HOME LOGIN JOIN SITEMAP
진료시간
칼럼 HOME | 커뮤니티 | 칼럼

코로나19인 상황에 헌혈해도 될까요?
코로나19로 인해 헌혈을 꺼리는 사람이 많아져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실제로 2월 중순 5.0일분까지 올라갔던 혈액 보유량이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에 따라 다시 2.8일분까지 떨어지기도 하였다. 사태가 잠잠해지면 의료기관에서 연기해둔 수술 일정이 정상으로 운영될 수 있고 그 결과 병원으로의 공급량이 급증하여 혈액 보유량이 급감할 수 있다.

그렇다면 코로나19에 헌혈해도 안전할까? 대한적십자사는 이러한 불안을 해결하기 위해 채혈직원의 감염 여부를 전수 조사했다. 또한, 채혈 현장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은 매일 2회 체온측정 및 호흡기 증상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KF-94 이상의 마스크를 착용한다. 직원뿐 아니라 헌혈에 참여하는 헌혈자에게도 마스크를 필히 착용하도록 하는 등 헌혈 과정에서의 안전조치도 강화했다.

헌혈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헌혈을 하고 싶어도 모두 가능한 것은 아니다. 원칙적으로 잠복기가 있는 신종 전염병 방지를 위해 한 달 이내 해외를 방문한 경우 헌혈에 참여할 수 없다. 따라서 중국을 비롯한 모든 해외여행자는 입국 후 1개월 동안 헌혈에 참여하지 못한다. 코로나19 이후에는 한 달 이내 해외를 방문한 경우 헌혈장소에 출입을 제한하고 있어 더욱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대한적십자사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문진절차를 강화하고 모든 헌혈자의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철저히 확인하고 있어 혈액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

적극적인 헌혈 참여를 위해 정부는 민방위 교육 시 헌혈증을 제시하면 1시간 교육 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해주고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현재 현장 교육을 중단한 1~4년 차의 경우 교육이 재개되면 헌혈증 제시 시, 1시간 교육 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할 계획이다. 5년 차 이상의 경우 민방위 훈련 시 사이버교육을 1시간 이수해야 하는데 동주민센터 등에 헌혈증 사본을 제시하면 교육을 면제받을 수 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수혈이 필요한 긴급환자는 헌혈을 절실히 필요하다”며 “대한적십자사 전 직원들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안내한 안전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한 혈액의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안심하고 헌혈에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아이가 실컷 울게 내버려 둬라
다음글 : 현대인의 불로초는 ‘걷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