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메디 산부인과의원

HOME LOGIN JOIN SITEMAP
진료시간
칼럼 HOME | 커뮤니티 | 칼럼

고령 산모, 고위험 임산부 2배 늘어나

분당차여성병원이 2010년 이후 방문한 임산부들을 분석한 결과 임신 중독증, 임신성 당뇨, 자궁경관 무력증, 조기 진통 등 고위험 요인을 가진 산모가 2010년 19.8%에서 2017년 42.1%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만 35세 이후에 출산하는 고령 산모의 급증과 젊은 여성들의 자궁질환 증가, 임신 시 비만 등의 요인들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최근 1년간 분당차여성병원에서 분만한 산모 중 4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10~15%로 산모 연령의 증가가 급속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고위험 산모는 임신으로 인해 엄마와 아기에게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은 산모를 말한다. △산모의 연령이 19세 이하이거나 35세 이상인 경우 △당뇨병, 고혈압 등의 만성 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임신 중 감염, 임신성 당뇨병으로 진단된 경우 △자궁 내 태아 발육 지연 △고령 임신 △쌍둥이 등 다태 임신 △저체중, 비만 산모 △담배, 약물 복용 등의 습관 등 다양한 요인이 고위험 산모를 분류하는 기준이 된다.

임산부

고령(산모 나이 35세 이상)에 임신하면 임신성 고혈압, 임신성 당뇨, 태반조기박리 등 임신 합병증이 많이 발생할 뿐 아니라 유산이나 조산은 약 2배, 다운증후군 등 기형아 출산은 약 9배, 저체중아나 거대아의 출산 역시 높아진다.

분당차여성병원 산부인과 정상희 교수는 “산모의 나이가 증가하면 인슐린 저항성 증가, 난소의 노화 등이 진행되어 비정상 태아의 발생과 임신 중 합병증 발생이 증가한다”며 “평소 건강을 자신했던 여성이라도 임신을 하면 고위험 임신에 준하여 관리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더불어 분당차여성병원은 고령 여성의 임신 전·후 체크 사항을 제안했다.

고령 여성의 임신 전 체크 사항
▶ 나이가 많을수록, 임신 전 고혈압이나 당뇨 등 내과 질환의 합병 빈도가 높으므로 질병의 조기 진단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가족 중에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앓는 사람이 있다면 발병 확률이 높기 때문에 더욱 조심할 것.
▶ 비만은 태아에게 기형, 거대아, 조산의 빈도를 높이고 산모에게는 임신성 당뇨, 임신성 고혈압, 수술적인 분만, 수술 부위 감염 등의 빈도를 높이므로 임신 전 적정 체중 유지가 중요하다.
▶ 임신 전 초음파 검사를 통해 자궁이나 난소에 병변이 없는지 확인하고 이에 따른 적절한 조치를 한다.
▶ 엽산을 복용한다.
▶ 풍진이나 B형 간염 등의 면역 상태를 미리 체크하여 필요한 경우에는 예방접종을 한다. 풍진 예방접종은 반드시 임신 전에 하고, 접종 후 1개월간은 피임한다.

고령 여성의 임신 후 체크 사항
▶ 고령임신의 경우에는 태아의 염색체 이상 발생 비율이 높으므로 임신 시 산부인과 전문의와 유전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 임신 중 주기적인 방문으로 혈압 상승과 단백뇨 발생 등을 조기에 발견하여 태아와 산모를 임신 중독증으로부터 보호한다.
▶ 적절한 식사 조절과 신체 활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한다.



이전글 : 미국 WPSI, 청소년기부터 ‘정기 요실금 검사’ 권고
다음글 : 불임 남성 80% ‘정자 만드는 기능’ 문제… 불임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