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메디 산부인과의원

HOME LOGIN JOIN SITEMAP
진료시간
칼럼 HOME | 커뮤니티 | 칼럼

다이어트, 항염... 나를 살리는 ‘톳’의 효능
영양 과잉 시대에 사는 요즘.
예전에는 흰쌀이 부족해서 못 먹던 시절에 권장했던 잡곡밥이 지금은 건강식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는 톳도 마찬가지. 구황 음식이었던 톳 밥이 지금은 다이어트, 변비 해소 등 건강식으로 재탄생하게 된 것이다.

톳에는 소량이지만 꼭 필요한, 다른 음식에서 쉽게 접하지 못하는 무기질(미네랄)이 풍부하다. 뼈와 심장에 좋은 칼슘과 마그네슘이 1:2의 비율로 들어 있어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적이며, 특히 칼슘의 우유의 15배나 들어있을 정도로 풍부하다. 또, 두통, 피로, 불안, 빈혈 등과 관련 있는 철분은 시금치보다 4배 더 풍부하다. 나트륨 배출을 돕는 칼륨이 풍부해 짜게 먹는 한국인과 고혈압 환자에 특히 도움 되며, 망간은 뼈 성장, 항염증, 항산화, 혈당 조절, 생식기능 향상과 생리전증후군 완화에 도움이 된다.

톳

갑상선 호르몬의 원료가 되는 요오드가 풍부하고, 성장과 이차 성징, 뇌 발달, 뼈 형성, DNA 합성, 면역, 항산화 등의 작용을 돕는 아연은 민물장어보다 20배 많다.

톳에는 식물성 에스트로겐(피토 에스트로겐)이 들어있어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와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된다.

톱 특유의 끈적한 질감을 내는 후코이단은 노로바이러스의 확산을 저해한다는 연구 결과가 소개된 적이 있으며, 중금속과 발암물질 배출을 돕는 해독작용을 한다.

톳

톱은 칼로리는 낮으면서 후코이단과 식이섬유 등이 풍부해 몸속 노폐물과 혈중 콜레스테롤의 빠른 배출을 돕기 때문에 다이어트 식품은 물론 혈당, 혈압 등을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 환자의 식재료로도 손색이 없다.

요즘에는 밥을 지을 때 같이 넣어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상품화된 톳이 많아 이를 활용할 수도 있고, 톳을 깨끗이 씻은 후 적당한 크기로 잘라 살짝 데친 후 쌀에 같이 넣어 밥을 지어 먹어도 좋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오메가-3 먹으면 심장마비 위험 줄어들까?
다음글 : 피할 수 없는 술자리, 간 건강을 지키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