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메디 산부인과의원

HOME LOGIN JOIN SITEMAP
진료시간
칼럼 HOME | 커뮤니티 | 칼럼

‘스몸비’? 스마트폰 중독, 일상생활 사고 부른다
스마트폰 중독이 일상생활 중 사고 발생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그 동안 스마트폰의 문제점은 자주 지적돼 왔지만 스마트폰 중독과 실제 사고 발생의 관련성을 밝힌 것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민경복 교수와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공동연구팀은 2016년 8~9월 대학생 608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중독과 ▲추락/미끄러짐 ▲부딪힘/충돌 ▲지하철 출입문 끼임 ▲절단/찔림 ▲화상/감전 등 각종 안전사고 경험을 설문조사한 뒤 분석했다.

그 결과, 조사대상자 608명 중 36.5%(222명)가 스마트폰 중독이었으며, 이들은 정상 대조군에 비해 일상생활 중 전체 사고 경험이 1.9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을 보는 모습

스마트폰 중독이란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해 제어가 불가능한 상태를 말한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에 몰입하느라 주의력이 현저히 낮아진 보행자를 좀비에 빗댄 ‘스몸비(smombie)’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연구팀은 “스마트폰 중독자는 무의식적으로 스마트폰에 몰입해 시각적, 청각적, 신체적, 인지적으로 주의가 분산되며 위험 환경과 잠재적인 사고 가능성을 인지할 수 없어 사고 노출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특히 게임과 음악, TV, 영화 감상 등 오락 관련 콘텐츠 소비는 네 가지 주의 분산을 동시에 일으키며 지속적 몰입을 요구하기 때문에 사고위험이 더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경복 교수는 “현재 90%가 넘는 국민이 스마트폰 사용자인데, 이들은 잠재적 사고위험을 안고 있다”며 “스마트폰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정책적 관심과 예방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Journal of Behavioral Addiction’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1세 미만 꿀 섭취 금지! 시중 제품 36%에 주의 문구
다음글 : 겨울철 독감 예방이 왜 ‘심장’을 지킬까?